펄 시스터즈 – 커피 한 잔 (1968) Pearl Sisters – A Cup of Coffee

Image

 

 

펄 시스터즈 – 커피 한 잔 (1968)

펄 시스터즈는 1968년에 데뷔한 배인숙 · 배인순 자매 듀오이다. 데뷔 앨범 <님아 / 커피 한 잔>은 신중현의 작품이었다. 그 시대 대중음악의 주류였던 트로트의 그늘에서 확실하게 벗어난 신중현의 음악을 늘씬한 몸매의 자매가 안무와 함께 선보인 무대는 당시로서 획기적으로 색달랐다. 이 앨범의 기록적인 흥행으로 펄 시스터즈는 이듬해 데뷔 1년차의 신인으로서 가수왕의 자리에 올랐다. 펄 시스터즈 앨범 제작을 끝으로 베트남 미군기지에서 공연을 할 예정이었던 신중현은 급작스레 베트남 행을 취소했다. 이들의 성공은 훗날 소위 말하는 신중현 <사단>의 발판이 되었다. 이후 소속사를 옮긴 펄 시스터즈는 일본에도 진출하고 미국의 콜럼비아 레코드와도 계약하는 등 인기 가도를 달렸으나, 신중현과 함께 한 데뷔 앨범만큼의 성과는 거두지 못하였다. 76년 언니 배인순의 결혼으로 펄 시스터즈는 막을 내렸다.

‘커피 한 잔’은 이후 수많은 음악가들에 의해 다시 불리어진 인기 있는 곡이다. 원래 신중현과 Add4가 1964년 발매한 앨범에 <내 속을 태우는 구려>라는 제목으로 수록되어 있던 곡으로, 68년 펄 시스터즈의 보컬과 함께 새로 발표되었다. 본디 사이키델릭한 신중현의 기타로 전진하는 묵직한 곡이나, 젊은 세대에게는 아마도 같은 이름의 아이스크림 CF에 사용된 디스코 풍의 편곡에 익숙할 것이다. 커피를 매개로 연인을 기다리는 마음을 표현한 가사가 재치있다.

 

About these a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