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촌 블루스 – 아쉬움 (1988) Shinchon Blues – Aching heart

신촌 블루스 – 아쉬움 (1988)

신촌 블루스는 그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1986년 서대문구 신촌동의 한 클럽에서 시작된 블루스 그룹이다. 엄인호와 이정선이라는 걸출한 기타리스트들을 중심으로, 한영애와 김현식 등 개성있는 보컬리스트들과 함께 블루스를 기반으로 한 음악을 해 왔다. 결성 초기에는 각자의 색을 지닌 음악가들이 모여 자유롭게 블루스를 하는 것이 목적이었으나, 이들이 함께한 공연이 점점 높은 인기를 얻게 되자 88년 정식으로 앨범을 발매하고 활동하게 된다. 신촌블루스의 음악은 정통 블루스에 한국 대중가요를 접목시킨 것으로 평가된다. 2집까지 함께한 이정선이 탈퇴하고 현재까지 엄인호를 주축으로 그 명맥을 이어오고 있다.

‘아쉬움’은 1988년에 발표된 1집 신촌블루스에 수록된 곡이다. 엄인호와 정서용이 보컬을 맡았는데, 소박하고 애틋한 가사와 영롱한 건반의 음색이 두 사람의 상반되는 보컬과 어울려 느긋하면서도 긴장감 있는 분위기를 이룬다. Ozzy Osbourne의 ‘Goodbye To Romance’가 연상되는 기타 솔로와 중간의 색소폰 솔로 또한 매우 인상적이다.

About these ads